UPDATE : 2019.5.15 수 16:17

다금바리보다 더 비싼 횟감 '붉바리' 제주서 완전양식 성공

이준형 기자l승인2019.04.09l수정2019.04.09 22: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귀포 한 양식어가가 완전양식에 성공한 붉바리(제주도 제공)© 뉴스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에서 전국최초로 고급어종인 붉바리 완전양식에 성공했다.

9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서귀포 안덕면 화순리에 있는 한 양식어가에서 2016년 11월 붉바리 종자를 기른지 2년6개월만인 올해 3월 7000마리 생산에 성공했다.

이 양식어가는 제주도에서 종자구입비와 수온조절 시설비 등을 지원받아 5~7㎝ 정도의 치어 3만마리를 입식, 상품크기인 1.5㎏급으로 길러냈다.

이 붉바리는 ㎏당 8~9만원에 도내외 횟집에 유통되고 있다. 유통가격이 5~6만원인선인 다금바리보다 2~3만원이 더 비싼 횟감이다.

붉바리는 다금바리, 능성어와 함께 제주를 대표하는 바리과 어류 중 하나로, 과거 제주 해녀들이 출산 후 미역국을 끓일 때에나 볼 수 있는 귀한 재료로 여겼다.

제주도와 남해에 주로 서식하지만 개체수가 적고 쫄깃한 식감 때문에 최고급 횟감 어종으로 꼽힌다.

횟집에서는 다금바리보다도 고가에 거래되며 홍콩과 중국에서도 인기가 높지만 전 세계적인 수요에 비해 어획량이 부족하다.

붉바리는 그동안 양식이 매우 까다로운 어종으로 알려져 있었다.

우선 아열대성 물고기라 적정한 수온유지가 어렵다. 상품 크기로 클 때까지 3년 이상 소요되고 폐사율이 높았다. 이번에 양식에 성공한 붉바리들도 2016년 입식한 뒤 상당수가 폐사해 생존율이 23%에 불과하다.

그러나 시행착오 끝에 2017년과 2018년에 입식한 종자가 현재 65% 내외의 생존율을 보이면서 생산량은 매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제주도는 전망했다.

이번 붉바리 완전양식은 2013년 해양수산부가 붉바리 산업화를 위해 추진한 골든씨드프로젝트(GSP)가 밑거름이 됐다.

제주대학교 해양과학연구소와 ㈜씨알 등이 골든씨드프로젝트에 참여해 붉바리 치어 생산에 성공했고 이 치어를 바탕으로 양식이 성공한 것이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붉바리 양식기술을 한층 발전시켜 양성기간을 단축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경영비용을 낮춘다면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19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