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7.20 수 05:46

천연기념물 검은머리물떼새 광양만에 출현

무인도에서 발견돼 번식지 일수도 한해광l승인2022.07.06l수정2022.07.06 07: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검은머리물떼새

겨울철새인 검은머리물떼새가 광양만에 출현해 화재다. 검은머리물떼새(Haematopus ostralegus)는 아일랜드의 국조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천연기념물 제326호, 멸종 위기종Ⅱ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법정보호종이다.

도요목 검은머리물떼새과에 속하는 섭금류의 일종으로 몸길이는 약 45cm며, 날개를 펼쳤을 때 너비는 80-85cm 정도로 몸집이 비교적 큰 검은색과 흰색의 물떼새다. 섭금류(涉禽類, shorebird 또는 wader)는 조류 분류군의 하나로, 도요류와 물떼새류처럼 습지 등의 물 주변을 돌아다니며 먹이를 구하는 새를 가리킨다.

검은머리물떼새의 암수는 깃털색으로는 구별이 어려우며, 수컷이 약간 더 짙을 뿐이다. 우리검은머리물떼새는 나라의 서해안 갯벌이나 강 하구에 서식한다. 게, 갯지렁이, 조개와 같은 갯벌에 사는 무척추동물을 먹는다. 최근 갯벌 간척 사업으로 인하여 개체수가 줄고 있다.

이번에 광양만에서 관찰된 검은머리물떼새는 무인도를 번식지로 활용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서남해환경센터 4-5월 광양만 물새 조사에서 날아가는 것만 보았을 뿐 실제 먹이를 섭식하고 있거나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은 처음이다. 여수에서 활동하는 박근세 활동가의 카메라에 잡힌 후 현장 확인 결과 먹이 섭식 공간과 휴식 공간을 오가면 활동하고 있었다.

▲ 먹이 섭식 후 서식지로 날아가는 검은머리물떼새

한편, 검은머리물떼새는 전세계적으로 한정된 지역에서 번식하며, 매우 적은 개체수의 집단이 참차카 동해안, 오호츠크해 북단 펜지만과 중앙 아무르분지, 중국 하북성 및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동북아시아에 분포하는 검은머리물떼새는 생존에 큰 위협을 받고있는 희귀종으로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해광  hnh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22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