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4 금 12:45

“조태관, tvN 드라마 ‘스타트업’ “아직도 알렉스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세그웨이를 타고 다닌다” 종영 앞두고 소감 전해”

l 조태관, “이번 여름부터 ‘스타트업’ 촬영을 하며 즐거운 반년을 보냈다” 뉴스해양수산l승인2020.12.04l수정.. :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조태관, tvN 드라마 ‘스타트업’ “아직도 알렉스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세그웨이를 타고 다닌다” 종영 앞두고 소감 전해”
[뉴스해양수산] tvN ‘스타트업’에 출연중인 배우 조태관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tvN ‘스타트업’에서 조태관은 특유의 생동감 넘치는 표현력과 강한 존재감을 과시하며 급이 다른 신스틸러로 등극. 역대급 ‘뇌섹남’ 알렉스로 완벽 변신해 극에 재미를 배가시켰다.

극 중 알렉스를 연기한 조태관은 제 옷을 입은 듯한 자연스러운 연기와 강렬한 존재감을 뽑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알렉스는 놀라운 기술력으로 데모 데이에서 1위를 차지한 ‘삼산텍’에 주식 100% 인수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하지만 계약이 체결되자, 달미와 사하를 해고하고 엔지니어 3명만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 본사로 데리고 가겠다고 폭탄 선언을 하며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이렇듯 알렉스는 세계적인 포털사이트 투스토의 글로벌 파트너쉽 디렉터로서 M&A 전문가다운 스마트한 면모를 선보이기도. 이번주 마지막 방송을 앞둔 가운데 조태관은 “’스타트업’이 이번주 마지막 방송이다.

“연기가 참 재미있었던 작품이었다 이번 작품으로 캐릭터에 살을 붙이고 색칠을 해서 현장에 가져가는 과정이 참 즐거웠다 작가님과 감독님의 훌륭한 디렉션에 늘 감사했고 모든 제작진과 배우들의 분위기가 특히 좋았던 기억이 남는다 그래서 이렇게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직도 알렉스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세그웨이를 타고 다니고 있다 이번 여름부터 ‘스타트업’ 촬영을 하며 즐거운 반년을 보냈다”고 아쉬운 마음을 덧붙였다.

뉴스해양수산  jeong2@kunsan.ac.kr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해양수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21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