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12 목 10:21

김성원 의원, "전국 국립공원, 매년 평균 2200여건 불법행위로 몸살"

비법정탐방로 출입, 취사행위, 무단주차, 음주행위 순의 불법행위 장건강 객원기자l승인2020.10.19l수정2020.10.19 13: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성원 의원

[뉴스해양수산]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영장, 볼링장 등 실내스포츠보다 등산, 실외 낚시터 등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국 국립공원이 한해 약 2200여건의 각종 불법행위와 무질서로 몸살을 앓고 있다.

2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김성원의원이 국립공원 공단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국립공원공단 불법행위 단속 및 조치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최근 5년간 전국 21개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불법행위 단속 건수는 총 1만1,182건으로 한해 평균 2,236건의 불법행위가 발생했다연도별 단속현황은 2016년 2,733건, 2017년 2,589건, 2018년 1,988건, 2019년 2,437건이었다.

올해도 8월까지 1,435건으로 나타나 지난해 수준의 단속현황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공원별 단속현황은 북한산이 지난 5년간 2,38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지리산 1625건, 설악산 1560건, 속리산 771건, 한려해상 684건 순이었다.

단속유형별 현황은 비법정탐방로 출입이 4,25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사행위 2,107건, 무단주차 1,386건, 흡연행위 890건, 야영행위 583건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217건이었던 음주행위는 올해 8월 기준 713건으로 3배 이상 급증했다.

김성원 의원은 “국립공원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안되고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면서 “최근 수도권에서는 등산모임 회원들이 20명이 집단 감염되기도 했다” 며 국립공원에서의 코로나19 방역을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자연을 최대한 원형대로 보존해서 후손에게 넘겨주는 것을 핵심 목표로 삼고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한 노력이 더욱 절실하다" 면서 ”국민들의 자발적인 시민의식 고취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장건강 객원기자  kunkangjang@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건강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20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