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4:04

경남혁신도시, 전국 혁신도시 최초 생활문화공동체 활동 꿈틀

‘소문날문화달장’, 플리마켓을 넘어선 작은 마을축제의 장 역할 톡톡히 뉴스해양수산 편집국l승인2019.07.17l수정.. :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7월 ‘소문날문화달장’ 포스터
[뉴스해양수산] 경상남도는 경남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및 지역상생발전을 위해 5월 초에 구축한 ‘함지네’의 일원으로 ‘소문날문화달장’을 오는 20일에 연다고 밝혔다.

소문날마을학교가 주관하는 ‘소문날문화달장’은 올해 5월 첫 문을 연 이래 매달 세 번째 토요일 오후에 개장한다. 이는 수공예품 판매, 농산물 직거래, 주민벼룩시장 등 종래의 플리마켓에 놀이마당, 버스킹공연, 체험 활동 등을 가미해 지역주민을 위한 작은 축제의 장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매달 새로운 컨셉으로 꾸며지는 ‘소문날문화달장’의 7월 주요 컨셉은 ‘7월, 여름을 물들이다’로 봉숭아 물들이기, 페이스페인팅, 청소년부티살롱 등의 다채로운 체험 활동으로 준비되어 있다. 영화를 보면서 컵라면도 먹을 수 있는 ‘컵라면 영화제’도 함께 열린다.

김경원 경상남도 서부정책과장은 “소문날문화달장은 경남혁신도시의 정주여건과 지역상생발전을 위한 아주 소중한 마중물이다. 이미 구축된 함지네가 추구하는 가치와도 맥을 같이 한다. 달장과 같은 생활문화공동체 활동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홍보를 강화하고, 진주시 외 11개 이전공공기관과 함께 함지네 차원에서의 지원 가능한 방안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문날문화달장’이 열리는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야외공연장에서는 가족과 함께 장도 보고 음악도 감상하며 진주가 낳은 세계적인 미술가인 故이성자 화백의 귀한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어, 미술관 일대가 경남혁신도시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소문날마을학교는 2018년 경남혁신도시 충무공동 주민들이 아이들을 돌보기 위한 마을교육공동체로 시작하였으며, 현재는 교육 이외에 영천강 살리기 운동과 놀이마당을 여는 등 문화생활공동체로의 역할도 하고 있다.

뉴스해양수산 편집국  jeong2@kunsan.ac.kr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해양수산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19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