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4:04

해양경찰 “단속에도 음주운항 여전, 매달 일제단속”

뉴스해양수산 편집국l승인2019.07.17l수정.. :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해양경찰청
[뉴스해양수산] 해양경찰청은 지난 6일 전국 동시 음주운항 단속을 실시해 1척을 적발하고 2척을 훈방 조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여름 행락철을 맞아 해양경찰에서는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해 6월 26일부터 7월 5일까지 음주운항 근절과 일제단속에 대해 사전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어 지난 6일 낚싯배 259척, 화물선 68척, 어선 400척 등 총 994척을 대상으로 출·입항 전·후와 해상운항 중인 선박을 정지시켜 음주운항 단속을 벌였다.

단속 날인 6일 오후 5시 48분께 제주항으로 입항한 화물선 A호 선장 차모씨를 대상으로 음주측정을 실시했다.

측정 결과 차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87%로 확인돼 해사안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사전 홍보활동 기간인 지난달 26일 오전 11시50분께에도 충남 서천군 홍원항 북쪽 6.3㎞ 해상에서 예선 선장 문모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091% 상태로 지그재그 운항을 하다 적발된 바 있다.

해사안전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가 0.03% 이상일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 밖에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항을 하지 않았거나 혈중알코올농도가 0.03% 미만인 것으로 확인된 훈방 조치한 사례도 있었다.

6일 오전 7시6분께 전남 목포시 북항에서 출항 전 낚싯배 현장 점검을 실시하던 중 낚싯배 C호 선장 정모씨의 음주 사실을 확인하고, 다른 선장으로 교체해 출항하도록 했다.

또 같은 날 오전 9시19분께 전남 진도군 맹골도 남서쪽 12㎞ 해상에서 어선 D호 선장 이모씨에게 음주 측정을 실시한 결과 0.02%가 나와 음주운항 금지와 안전 운항에 대해 교육하고 훈방 조치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음주운항 일제 단속 사전 안내에도 불구하고 술을 마시고 조타기를 잡는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매달 음주운항 전국 동시 단속을 통해 해상교통 질서 확립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음주운항 단속을 벌여 2016년 117건, 2017년 122건, 2018년 82건을 적발했다.

뉴스해양수산 편집국  jeong2@kunsan.ac.kr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해양수산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19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