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9 월 19:33

노랑부리백로 서남해안 출현

해양수산부 5월 보호해양생물 선정 한해광l승인2019.05.25l수정2019.05.25 13: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해남군 문내면 혈도 인근 연안에 서식중인 노랑부리백로가 먹이를 찾고있는 광경

매년 5월이 되면 우리바다의 품으로 돌아오는 여름철새 ‘노랑부리백로’가 서남해일대에 지속적으로 출현하고있다.  이 바닷새를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5월의 보호해양생물로 선정하였다.

백로과에 속하는 바닷새 노랑부리백로Egretta eulophotes 는 법적보호종(천연기념물361호, 멸종위기Ⅰ급,보호해양생물)으로 이름에 걸맞게 노란색의 부리와 발을 가지고 있다. 노랑부리백로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가 연상되는 순백의 깃털을 가지고 있는데, 번식기에는 뒷머리의 댕기깃과 가슴의 장식깃이 자라나면서 우아한 자태를 뽐낸다.

노랑부리백로는 5~8월에 우리나라 서해 연안의 갯벌, 하구, 논 등에서 어류나 갑각류 등을 주로 섭취하며 서식한다.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2018년 국가해양생태계종합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종도, 화성, 서천 등 서·남해안 연안에 약 166마리의 노랑부리백로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최근에는 연평도 인근 번식지가 포화되어 유인도인 백령도에서 번식하는 것이 최초로 관찰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서해안의 연안 개발, 인간의 번식지 방문 증가 등 다양한 위협요인으로 인해 노랑부리백로의 개체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어려워졌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에 노랑부리백로를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매년 국가해양생태계종합조사를 실시하여 우리바다에 서식하는 노랑부리백로의 개체수, 서식지 및 번식지를 관찰해오고 있다. 또한 허가 없이 포획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한편 노랑부리저어새는 영광 칠산앞바다를 중심으로 고창-해남-여수 등 서남해연안에서 지난 5월초부터 지금까지 지속으로 관찰되고 있는것으로 서남해환경센터 조사결과 확인되었다. 해남의 경우는 혈도 간척지 인근 연안에서 발견되어 종합적 생태계 조사기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노랑부리백로는 갯벌의 생물다양성을 판단하는 주요 지표로서 활용되고 있다”라며, “앞으로 노랑부리백로가 번식을 위해 우리나라에 자주 찾아올 수 있도록 갯벌생태계 복원·보전 등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해광  hnh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19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