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7 수 00:09

전북도, 고부가가치 품종‘해삼’무상방류

도내 연안 수산자원 증강을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오연우 기자l승인2022.10.31l수정2022.11.07 15: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라북도청

[뉴스해양수산]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는 수산자원 증강과 지속적인 어업생산을 통한 도내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11월 1일 2일 4일 사흘 동안 군산 및 부안 연안에 직접 생산한 어린 해삼 30만 마리를 무상으로 방류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생산된 어린 해삼은 6월부터 수정란에서 부화한 유생을 약 5개월 동안 육성 관리해 1g 이상까지 성장시킨 후 전염병 검사를 마친 건강한 해삼으로 2년간 성장해 도내 연안 자원증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삼은 우리나라 전 해역에 분포하고 있다.

전북도의 해삼생산량 및 생산금액은 2021년도 기준 생산량 155톤, 생산금액 31억원으로 도내 어업인의 소득에 기여하고 있다.

해삼의 몸통은 회나 탕, 볶음 등으로 섭취하고 내장과 생식선은 염장으로 주로 섭취하며 칼슘, 철분 등의 무기질이 풍부하고 영양학적으로 우수해 ‘바다의 인삼’이라 불릴 정도로 고급 건강식품이다.

특히 해삼의 성분 중 콘드로이틴은 세포 손상을 막고 항산화 작용으로 피부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또 다른 성분인 홀로테인은 체내의 면역기능을 향상해 항암작용을 한다.

혈액이 뭉치는 것도 방지해 혈압 안정에 효과가 있다.

또한, 입 주위의 촉수로 해저의 모래나 펄을 섭식해 유기물만을 소화 흡수한 다음 깨끗한 모래와 펄을 배출하는 바다의 대표적인 정화생물로 연안 환경개선에 도움이 되며 활동량이 적어 방류 효과가 우수한 품종이다.

한편 도 수산기술연구소는 2007년부터 2021년까지 15년간 349만 마리를 방류해 도내 연안 해역의 수산자원 조성에 기여했다.

전라북도 서재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우리 연구소의 지속적인 종자 방류는 연안 수산자원 회복과 도내 어업인 소득증대에 긍적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되며 앞으로도 도 어업인의 어업생산을 위해 효과적인 종자 방류를 추진하고 도내 환경에 맞는 품종을 연구해 도내 어업생산량 향상에 대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연우 기자  xhrl577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해양수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기사배열책임자 및 기사배열 기본방침]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생태연구원(주) Korea Ecology Institute Co., Ltd 
본 사 : 전라북도 군산시 은파순환길 174-9 한국생태연구원 [1층~2층]   www.keic.net 
[주간신문 www.ofn.kr jeong2@kunsan.ac.kr ] [ 도서출판 한국생태연구원] 
(전화:0505-836-4000 팩스:0505-836-5000 ) 010-7664-2340
등록번호 : 전북, 아00115 |  등록일: 2015.02.23  |  발행인 : 정윤진  |  편집인 : 오정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진
Copyright © 2022 뉴스해양수산. All rights reserved.